스포츠영웅으로는 역대 여섯번째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대한해협 횡단에 성공했던 수영선수 고(故) 조오련씨가 국가사회공헌자로 대전국립묘지에 안장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6일 열린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조씨를 안장 대상자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지난 2009년 57세로 작고한 조씨의 유해는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대전국립묘지로 이전될 예정이다.

고 조오련 선수는 제 6회(1970년) 및 7회(1974년)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500m에서 금메달 총 4개를 획득했다. 또 1980년 8월 최초로 대한해협을 횡단하는 등 국내 수영 발전과 국위 선양에 기여한 공로로 체육훈장 청룡장(1980년), 체육훈장 거상장(1974년), 국민훈장 목련장(1970년)을 받았다.

조씨는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대한체육회 선정)’으로는 여섯 번째로 국립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그동안 2002년 손기정(마라톤), 2006년 민관식(대한체육회장), 2019년 서윤복(마라톤) 김성집(역도), 2020년 김일(프로레슬링) 등이 안장됐다.

문혜정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