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현배,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서 사망
부검 후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빈소 마련
45RPM 고(故) 이현배 /사진=Mnet 제공

45RPM 고(故) 이현배 /사진=Mnet 제공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동생인 고(故) 이현배의 빈소가 서울에 마련됐다.

이하늘은 오토바이 배달 중 사고를 당했으나 생활고로 MRI조차 찍을 수 없었던 동생의 죽음에 대해 "김창열 때문에 죽었다"고 김창열을 비판했다.

하지만 故이현배의 부검의는 사망 원인이 교통사고 후유증은 아니라는 소견을 밝혔다.

지난 19일 오후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故이현배의 부검을 진행한 강현욱 교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 원인으로 심장 이상을 지목했다.

고인은 지난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처음 사망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 사인으로 심장마비가 언급되기도 했으나, 경찰과 유족은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을 결정했다.

부검을 진행한 강 교수는 "심장에 이상 소견이 있어 심장질환으로 추정되나 이 또한 직접적인 사인으로 단정지을 순 없다"며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후 밝혀질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이하늘은 동생 죽음을 애도한 김창열을 향해 "XXX", "악마XX" 등의 욕설을 퍼부어 두 사람간 해묵은 갈등을 짐작케 했다.

이하늘은 이현배의 죽음이 "가난하게 산 내 잘못"이라면서도 김창열 또한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故 이현배 부검의 "사고 후유증 아냐" 이하늘-김창열 갈등 폭발

DJ DOC 멤버 이하늘, 김창열, 정재용이 합심해 제주도에 땅을 샀던 사실도 드러났다.

이하늘은 19일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DJ DOC 멤버 셋이 1억 4000만 원 씩 돈을 모아 땅을 쌌는데, 이 과정에서 정재용은 '돈이 없다'고 해서 이현배가 떠안게 되면서 빚더미에 앉았다"며 "이자만 나가는 상황에서 김창열이 '리모델링을 하자'고 제안했고, 이현배가 제주도로 내려와 정재용의 지분을 승계하면서 리모델링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이현배는 인천에서 살던 2억원 대 아파트를 처분하고 펜션 진행에 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땅 매입 비용 외에 추가적으로 필요했던 리모델링 비용은 인당 1억2000만 원 정도. 이하늘은 "제주도에서 진행됐던 결혼식 피로연에서 김창열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나간다'면서 '8천 만원이면 내겠는데 1억 2천이면 못낸다. 아내와 투자 수익이 있는지 따져봤다며 돈을 못주겠다'고 했고, 이미 공사가 진행된 중이었고, 결혼식 당일에 그런 말을 한 김창열에게 화가 났었다"고 털어 놓았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진심으로 사과를 했다면 문제를 만들지 않으려고 했다"며 "동생을 보내는게 우선이었기 때문이다. 이젠 그러고 싶지 않다. 다 까발리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창열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故 이현배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11시이며, 장지는 한남공원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