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혼남녀에게 '연애와 결혼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질문했더니 결혼을 택한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연애 중인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결혼하고 싶은 순간’ 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는 연애와 결혼 둘 중 하나만 선택하자면 ‘결혼’을 택하겠다고 했다. 결혼(52.2%)이 연애(47.8%)보다 좀 더 높은 지지를 얻었다.

남녀는 연애보다 결혼이 더 좋은 이유로 ‘안정적인 정착 가능’(35.2%), ‘내 편인 사람의 존재’(25.8%), ‘희로애락을 함께할 동반자 존재’(14.4%)를 꼽았다.

반대로 결혼보다 연애가 좋은 이유는 ‘나만의 시간 갖기 가능’(31.4%), ‘자유로움’(26.2%), ‘책임감에 대한 부담이 없음’(16.4%)이 상위에 올랐다.

연애 중인 미혼남녀가 가장 결혼하고 싶은 순간은 ‘정신적으로 정착하고 싶을 때’(35.0%)였다. 이어 남성은 ‘훈훈하고 사이 좋은 부부를 봤을 때’(남 16%, 여 14.8%), 여성은 ‘연인과 집 앞에서의 헤어짐이 아쉬울 때’(여 20%, 남 14.4%) 결혼을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한편 미혼남녀가 가장 연애하고 싶었던 순간은 ‘날씨는 좋은 데 할 일이 없을 때’(24.8%), ‘행복한 커플을 봤을 때’(17.2%), ‘로맨틱 코미디를 보면서 설렐 때’(14.0%), ‘이상형에 가까운 이성을 만났을 때’(14.0%)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