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처음으로 창업지원시설 '성남창업센터 개소식' 진행

6일 은수미(왼쪽에서 네 번째) 성남시장은 수정구 창업로의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가 창업지원주택 내에 설치된 창업지원시설인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이는 전국에서 처음이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수정구 창업로 판교제2테크노밸리 창업지원주택 1층 로비에서 은수미 시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는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0197월 협약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하나로 설치했다.

성남창업센터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창업지원주택(지하 3~지상 10·1개동·200가구) 1층과 3층에 설치해 시에 30년간 무상 임대해 개소했다.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 1층은 237규모에 개방형 업무 공간, 공동 작업실 등을 갖췄다. 5명 내외의 창업기업 5개사가 입주해 제품개발과 마케팅, 해외진출, 투자유치 등 기업 맞춤형 창업 프로그램을 지원받는다.

3층은 1~2명의 창업 예비 기업 2개사가 입주하게 된다. 120규모이며, 창업지원주택 입주민들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개방형 회의공간이 있다.

성남창업센터에는 전국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인이 시의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임대료, 관리비 없이 최장 2년간 입주할 수 있다.

입주기업에 대한 창업지원 실무는 시 산하기관인 성남산업진흥원이 맡는다.

한편 시는 판교2밸리 성남창업센터가 판교제2테크노밸리의 다양한 창업 자원들을 연결하는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올 하반기에 센터입주 기업과 창업지원주택 입주민, 기업지원허브 등 인근 창업지원시설을 연계한 판교 창업인 네트워크 행사(가칭)’를 개최·지원한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