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개정 지방자치법 시행 맞춰 공적책임 강화대책 필요"
도박하고, 뇌물·청탁의혹까지…바람 잘 날 없는 충북 지방의회

충북지역 지방의원들의 일탈행위가 꼬리 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긴 채 화투판에 끼었다가 적발되는가 하면 뇌물이나 잇권 개입 의혹까지 줄줄이 제기되고 있다.

제천경찰서는 4일 제천시의회 A 의원을 도박 혐의로 다음 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 의원과 함께 도박한 주민 4명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다.

이들은 지난 1월 25일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어긴 채 제천시 송학면의 한 가정집에 모여 고스톱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A 의원은 사과문을 내 "엄중한 시기에 부적절한 행동을 한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 여러분께 사죄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가 소속된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내린 상태다.

제천시는 A 의원을 비롯해 당시 도박 현장에 있던 8명에게 집합금지 명령 위반 혐의로 과태료 10만원씩을 부과했다.

도박하고, 뇌물·청탁의혹까지…바람 잘 날 없는 충북 지방의회

충주시의회에서는 축산업자가 추석 선물로 보낸 10여만원 상당의 홍삼세트를 받은 의혹을 받는 의원 2명이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경찰은 대가성은 없지만, 직무 관련성은 인정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물을 준 축산업자 등 2명에게는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송치됐다.

경찰은 청탁금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소지가 있다고 판단해 의원 2명에게 과태료를 물리도록 통보한 상태다.

영동군의회 한 의원은 경로당에 노래방기기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특정업체 납품을 도우려한 의혹으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이 의원은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 제품을 마을 이장 등에게 권유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업체는 3백만원 상당의 노래방기기를 수 십곳에 납품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관계자는 "본분을 망각한 일부 지방의원들의 일탈행위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며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등을 포함한 지방자치법 개정안 시행에 맞춰 이들의 공적책임을 강화할 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