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업 등 야외활동 할 때 긴 옷 착용…증상 나타나면 병원 찾아야"

경북에서 올해 처음으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나오면서 보건당국이 야외 활동 시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도는 경주 거주 70대가 SFTS로 숨졌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전국 첫 환자이자 첫 사망 사례다.

질병관리청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사망자는 경주에 사는 79세 여성이다.

그는 과수원에서 작업하거나 밭일을 해왔는데 열이 나고 허약감 등의 증세를 보여 지난달 24일 지역 내 한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치료를 받았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열이 나타나 이 환자는 이틀 뒤 다른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백혈구·혈소판 감소 등'의 소견을 받은 환자는 계속 입원해 치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패혈성 쇼크로 숨졌고 검사 결과 이날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SFTS는 주로 4∼10월에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뒤 증상이 나타난다.

보통 고열, 식욕 저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7∼10월에 환자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를 예방할 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발생 현황을 보면 전국적으로 평균 226명이 SFTS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38명이 숨졌다.

평균 치명률은 16.8%에 달한다.
경북서 진드기 매개 SFTS 사망자 발생…올해 전국 처음

지난해에는 244명이 SFTS에 걸려 34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 지역만 하더라도 33명의 환자가 발생해 7명이 숨졌다.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다.

SFTS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농작업을 하거나 산나물 채취, 제초 작업, 산책 등과 같은 야외 활동을 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특히 작은소피참진드기 약충은 4∼6월, 성충은 6∼8월에 높은 밀도로 채집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나물 채취나 야외활동 때 긴 옷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귀가해서는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다"면서 "야외 활동을 한 뒤 고열, 위장 관계 증상 등이 있다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야외 활동력을 알리고 진료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