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로 먹고 말이 많다. 리뷰 블라인드 될 것"
한 누리꾼이 카페에서 젤라또를 주문하고 기성 아이스크림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네이트판 갈무리

한 누리꾼이 카페에서 젤라또를 주문하고 기성 아이스크림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네이트판 갈무리

배달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젤라또를 주문했더니 시판 아이스크림을 보낸 업체가 이에 항의하는 소비자에게 비방으로 일관한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슈퍼 아이스크림을 젤라또로 판 배민 사장이 저보고 꺼지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크로플을 시키며 바닐라 젤라또를 추가 주문했다. 그런데 슈퍼 아이스크림 엑설런트 하나가 왔다"며 리뷰를 공개했다.

작성자는 리뷰에서 "어떻게 추가로 주문하는 바닐라 '젤라또'가 슈퍼 아이스크림이냐. 심지어 다 녹았다. 표기를 바닐라아이스크림(엑설런트)으로 다시 하셔야 할 듯하다"고 적었다. 해당 업체의 최근 리뷰에는 스쿱으로 뜬 아이스크림이 제공됐다는 사진만 있다.
젤라또가 아닌 아이스크림을 받아 항의한 소비자에 업주가 남긴 답변. 사진=네이트판 갈무리

젤라또가 아닌 아이스크림을 받아 항의한 소비자에 업주가 남긴 답변. 사진=네이트판 갈무리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리뷰에 카페 측은 엑설런트가 크로플과 가장 잘 어울리며 다른 고객들은 불만이 없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이에 작성자는 젤라또 표기를 아이스크림으로 바꾸면 되는 것 아니냐는 내용으로 리뷰를 고쳤다.

이에 카페 측은 "이거 곧 블라인드 될 거다. 전 상관 없다. 어디가서 이딴 리뷰 쓰지 마라. 할말 있으면 와서 해라"라며 "리뷰 이벤트 신청해서 아메리카노 공짜로 먹었으면서 말이 많다. 꺼지세요"라고 작성자를 비웃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카페 인스타그램에는 비판 댓글도 이어졌다. 이에 카페 측은 "미친XX야 너 죽여버린다. 상동 사는거 다 알고 한 번만 더 해봐"라며 협박성 댓글을 이어갔다.
해당 카페 인스타그램에 달린 항의성 댓글에 업주가 남긴 답글.

해당 카페 인스타그램에 달린 항의성 댓글에 업주가 남긴 답글.

현재 관련 글은 삭제된 상태다. 원글 작성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사장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눈물을 호소하시며 사과하셔서 사과 받았고 글 삭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누리꾼들은 업체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아이스크림을 젤라또로 속여 판매한 것이나 정당한 항의를 한 소비자에게 욕설과 협박으로 대응한 것은 물론, 집으로 찾아온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댓글에 협박한 것과 찾아온 게 소름이다", "다른 고객에게도 속여 팔았는데 공개 사과가 필요하다", "위치 설정해 검색하니 바로 찾았다. 부천 근처에서 잠깐 지내는데 저긴 절대 안시킨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