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여기어때와 업무 협약
스마트 관광상품 1000개 기획
경상북도가 스마트관광 선도기업들과 협력해 청년주민 관광기업 200개를 육성하고, 관광상품 1000개를 함께 기획·판매하는 경북형 관광모델 구축에 나선다.

경북, 청년 관광기업 200개 육성

경상북도는 8일 경북도청에서 18개 관광 관련 기업 및 한국스마트관광협회와 경북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야놀자, 여기어때 등 온라인여행사(OTA), 무브 등 스마트모빌리티 기업, 여행공방 등 KTX 연계 자전거여행 전문기업, 관광기업 투자펀드사 등이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신도청을 중심으로 한 경북관광 비즈랩 구축에 본격 나선다. 비즈랩은 23개 시·군 주민주도형 관광통합협의체와의 컨설팅을 통해 주민사업체, 로컬크리에이터를 발굴 육성하고 관광상품 기획에 참여할 예정이다.

도는 주민 주도의 관광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경북두레협력센터를 두고, 봉화·청송·울진·안동·상주 등 23개 시·군에서 37개 주민관광사업체를 육성하고 있다. 단일한 바코드로 경북 3대 문화권의 유료 관광시설을 할인 이용할 수 있는 ‘경북투어패스’도 운영 중이다. 이 사업에도 55개 지역 관광기업(‘투어마스터’)을 키우고 있다. 도는 다음달 관광두레와 투어마스터 등 주민주도형 경북관광협의체를 구성하고 5월에 경북관광 비즈랩 데모데이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경북도나 23개 시·군 등의 관광산업 육성은 결국 공급자 중심의 정책이었다”며 “경북도가 수요자 중심의 주민사업체 육성에 노력해 온 만큼 스마트관광기업과 협력해 경쟁력 높은 상품을 기획하는 경북형 관광모델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