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500대기업 '상반기 채용 계획'조사]

'채용 안하겠다' 작년 8.8%→ 17.3% '두배이상 늘어'
76.4% "수시채용 활용"..."ESG,4차산업 인재는 채용"
대기업 10곳중 6곳 "대졸 신규채용 없거나 못정했다"

대기업 10곳중 6곳은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거나 한명도 뽑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채용을 하더라도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는 응답 기업은 76.4%로, 전년 동기 대비 9.7%포인트 증가했다.

코로나19가 백신보급으로 서서히 풀리고 있지만 청년고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대기업 등 '좋은 일자리'만 고집하기보다 중소·중견기업에서 경력을 쌓은 후 이직을 하는 '우회전략'도 수시채용 시대에는 좋은 전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업 10곳중 6곳 "대졸 신규채용 없거나 못정했다"

채용기업 절반 "작년과 채용규모 비슷"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조사 결과, 응답 기업(110개) 63.6%는 올해 상반기 중 한 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채용이 아예 없는 기업과 채용 계획이 미정인 기업 비중은 각각 17.3%, 46.3%였다. 지난해 3월 조사에서는 각각 8.8%, 32.5%였던 것을 고려하면 채용 시장이 지난해보다 악화한 것이라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기업 중 채용 규모가 작년과 비슷한 기업 비중은 절반(50.0%)에 불과했다.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30.0%, 줄이겠다는 기업은 20.0%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채용을 줄이는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불투명'이었다. 응답기업의 절만(51.1%)이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부진'을 이유로 신규채용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것이다. '고용 경직성'(12.8%), '필요직무 적합 인재 확보 곤란'(10.6%),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8.5%) 등도 뒤를 이었다.

다만, 신규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들은 '미래 인재 확보 차원'(75.0%), 'ESG(환경·사회·지배구조)·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또는 새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8.3%) 등을 이유로 들었다.
76% "신입도 수시채용으로 뽑겠다"
신규채용도 수시채용이 큰 흐름이었다.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는 응답 기업은 76.4%로, 전년 동기 대비 9.7%포인트 증가했다. 수시채용으로만 신규 인력을 채용하겠다는 기업도 38.2%에 달했다. 공개채용만 하겠다는 기업은 23.6%에 그쳤다.

최근 채용시장 트렌드 전망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29.1%가 '수시채용 비중 증가'(29.1%)를 꼽았다. '경력직 채용 강화'(20.3%), '비대면 채용 도입 증가(19.1%) '인공지능(AI) 활용 신규채용 증가'(13.9%)라는 답도 나왔다.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기업규제 완화'(35.2%)라는 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4.0%), '신산업 성장 동력 육성 지원'(21.1%),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10.3%) 등의 순이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