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부장, 법무부에 충성맹세 해 요직 예정 얘기도"
"지난 인사 보고 분노…속을 것 알면서 기대해본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어느 부장이 법무부에 가서 충성맹세를 했고, 이번 인사에서 요직으로 갈 예정이다.'

'5개월 후면 현 총장이 물러나니 그 이후에 신임 총장과 함께 대숙청작업을 벌이기 위해 이번 인사는 극히 소폭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정희도 청주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55·사법연수원 31기)가 19일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인사유감'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차·부장급 인사를 앞두고 여러 소문이 들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희도 부장검사는 "차·부장급 인사를 앞두고 여러 소문이 들리더니, 오늘 언론보도를 보니 임은정 부장이 대검 감찰과장으로 이동, 변필건 중앙지검 형사 1부장은 교체가 유력'이라는 이야기도 있다"며 "그냥 웃어주고 넘길 수도 있지만 지난 2월 7일자 검사장급 인사를 본 후라서 그런지 그냥 넘기기가 어렵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인사를 보고 느낀 감정은 '어이없음, 허탈... 분노' 이런 감정들"이라며 "'국민의 명령인 검찰개혁, 검찰개혁의 마무리투수, 개혁에 동참, 대화와 소통..' 신임 장관이 이야기하신 검찰개혁의 의미, 대화와 소통의 의미들을 알아차리기에 충분한 인사내용이었다"고 지적했다.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이어 정희도 부장검사는 "다수의 국민들이 지금 벌어지고 있는 검찰개혁에 대해 '검찰길들이기, 검찰장악'이라며 염려하고 있고, 수많은 검사들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를 불법, 부당하다고 말하며 친정권 검사들에게 항의, 불신임을 표시하였음에도 바뀐 건 전혀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이제 며칠 내로 발표될 차, 부장급 인사내용을 보면 소문들이 과연 어디까지 사실일지 명확해지겠지요"라면서 "또다시 속게 될 걸 예상하면서도 다시 한번 기대를 해본다"고 덧붙였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국정감사장에서 검찰총장에게 똑바로 앉으라고 소리치던 여당 국회의원'이 아니라 '전체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서 직무를 수행하는 법무부 장관'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다시 한번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