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쓴 직원 "지옥에서도 용서 못 해"
카카오 "유서 쓴 직원 누군지 몰라"
카카오 "비상연락망 통해 전원 무사 확인"
유서 블라인드 올라와 파문…카카오 "극단적 선택한 직원 없다"

최근 카카오 직원이 직장내 괴롭힘을 호소하며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카카오 측은 19일 한경닷컴에 "유서 글이 어제 올라왔다가 삭제됐으며 전 직원 비상연락망을 통해 확인한 결과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 전원 무사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카카오 측은 아울러 "해당 글을 쓴 직원이 누구인지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다"라며 "회사 내 고충을 토로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가 있으니 시스템을 활용해서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1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안녕히"라는 제목의 유서 내용이 공유됐다.

공개된 유서에 따르면 카카오 직원 A씨는 "직장내 왕따를 처음 경험하게 해준 당신들을 지옥에서도 용서할 수 없다"면서 "가족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하지만 너무 힘들고 지쳐 삶이 지옥 그 자체다"라고 적었다.

이어 "회사도 용서할 수 없다"면서 "울며불며 상담했지만 대수롭지 않다는 듯 쏘아붙이던 당신도 , 감정을 담은 피드백과 평가를 준 당신들도 공범이야"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죽음을 계기로 회사 안의 왕따 문제가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담았다.

카카오 또 다른 직원은 "유서 글 보고 내 심정과 똑같아 소리내 울었다"면서 "카카오는 평가 결과에 '이 사람과 일하기 싫습니다'를 수집해 전 직원에게 제공한다"고 폭로했다.

그는 "조직장 눈 밖에 나면 그 순간부터 지옥이 시작된다"면서 "조직장의 횡포를 상위평가에 적어도 소용없다. 최상위 조직장은 누가 그런 내용을 썼는지 알고 그걸 실명 그대로 알려주기로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회사 내 평가항목 중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내용이 전 직원에게 공개된다는 글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