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겨냥 "책임있는데도 모르쇠 일관…부산시민 우롱"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의혹을 놓고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 18대 국회의원 299명 전원과 법조인, 언론인, 연예인, 시민사회단체 인사 등 1천여명의 동향을 파악한 자료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돈 씀씀이 등 사생활까지 사찰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찰, 국세청, 경찰 등으로부터 정치인 관련 신원정보 등을 파악해 국정원이 관리토록 요청한 사실도 드러나고 있다"며 "오래전 일이라고 하더라도 결코 덮어놓고 갈 수 없는 중대한 범죄"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재보선용 의혹 제기라는 국민의힘 일각의 반발에는 "국민 수준과 동떨어진 음모론"이라며 차단에 나섰다.

이 대표는 "야당은 선거를 앞두고 꺼내든 정치공세용 카드라고 주장한다"며 "대규모 불법사찰이 드러나도 선거가 임박했으므로 덮으라는 것이라면 야당의 그런 태도야말로 선거를 의식한 정치공세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충격적인 불법 사찰에 대해 재보선과 연계한 음모론을 펼치며 저항하는 것은 전신이었던 한나라당 정부의 불법사찰을 옹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특검 도입을 주장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새누리당보다도 후퇴한 듯한 국민의힘의 모습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후보도 정조준했다.

신 대변인은 "박 예비후보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 사찰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음에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은 부산 시민을 우롱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회 정보위원회를 중심으로 진상 규명과 정보기관 개혁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