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대학 내 유휴부지에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캠퍼스혁신파크’ 사업에 참여할 대학 두 곳을 신규 모집한다.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2021년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신규 선정을 위한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캠퍼스혁신파크 사업은 대학 내 남는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해 대학을 산·학·연 협력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9년 선도사업에서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강원대, 한남대가 선정돼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본 사업에서는 선도사업과 달리 대학 내 기존 건축물 활용을 허용해 공간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지역 대학의 경우 지역 실정을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지방공사와의 공동사업도 가능해진다.

공모 접수는 19일부터 시작한다.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18일 3개 부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정부는 3월 말 최종 두 개 대학을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대학은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비와 기업 입주 공간으로 활용될 ‘산학연 혁신허브’ 건축비 일부를 국비(수도권 약 95억원, 비수도권 약 190억원)로 지원받는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