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정시 경쟁률

전남대 2.7대 1…10년來 최저
"3번 지원 가능, 중복합격 이탈"

전국 경쟁률 전년대비 낮아져
전문가 "학령인구 줄어든 탓"
2021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에서 지방에 있는 대학들의 경쟁률이 3 대 1 미만으로 ‘미달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 부산대를 비롯한 주요 국립대는 경쟁률 3 대 1을 가까스로 넘겼지만 중위권 학생들의 수도권 대학 선호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정원 미달’에 대한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지방국립대마저…전남대 정시 '사실상 미달'

12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전국 209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평균 3.6 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도(4.6 대 1)와 비교하면 경쟁률이 크게 감소했다. 특히 지방권 대학들의 경쟁률 하락폭이 컸다. 2020학년도 지방대 정시 경쟁률은 3.9 대 1이었으나 올해는 2.7 대 1까지 떨어졌다. 서울권 대학들은 평균 5.6 대 1에서 5.1 대 1로 소폭 하락했다.

전남대는 전날 마감된 2021학년도 정시에서 1629명 모집에 4398명이 지원해 최종 경쟁률이 2.7 대 1로 집계됐다. 최근 10년간 이 학교의 정시 경쟁률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전남대는 201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2.79 대 1로 떨어진 적이 있었지만 이후 줄곧 3 대 1 이상 경쟁률을 보였다.

입시업계에서는 정시 경쟁률이 3 대 1 미만이면 사실상 ‘정원 미달’로 본다. 정시모집에선 총 세 번 지원이 가능해 중복합격자가 다수 발생한다. 경쟁률 3 대 1 미만인 학교는 합격자 중 이탈자가 발생하면 정원 미달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다른 거점국립대들도 전년보다 경쟁률이 크게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경북대의 올해 정시 경쟁률은 3.11 대 1로 전년도(3.59 대 1)보다 대폭 감소했고, 전북대도 올해 3.17 대 1로 전년도(3.87 대 1)와 비교해 경쟁률이 크게 감소했다. 이 외에도 △부산대(3.35 대 1→3.24 대 1) △충남대(3.76 대 1→3.30 대 1) △경상대(3.98 대 1→3.40 대 1) △제주대(4.62 대 1→3.82 대 1) △충북대(5.65 대 1→4.27 대 1)도 모두 전년보다 정시 경쟁률이 하락했다. 거점국립대 중 유일하게 강원대만 3.59 대 1로 전년보다 경쟁률이 소폭 올라갔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인구 감소폭이 큰 데다 광주·전남 지역 대학들의 경우 수도권과 거리가 멀어 경쟁률 하락폭이 더 컸다”며 “상대적으로 수도권과 거리가 가까운 충북대, 강원대는 중위권 학생들의 수요가 있어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교육 전문가들은 학령인구 감소를 경쟁률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2020년 고3 학생 수는 총 43만7950명으로 2019년 50만1615명 대비 6만3000여 명 줄었다. 이런 영향으로 올해 수시모집에서는 지방대 미등록 인원이 전년보다 1만 명 이상 증가한 3만2330명까지 늘어났고, 이 인원이 정시모집으로 넘어가면서 경쟁률이 크게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거점국립대보다 형편이 열악한 중소 지방대에선 정시 미달 현상이 더욱 심각해졌다. 광주의 사립대인 호남대는 올해 정시모집 경쟁률이 0.77 대 1로 이미 정시 미달이 확정됐다. 이 학교의 지난해 정시 경쟁률은 3.93 대 1이었다. 경북 지역 사립대인 대구대도 지난해 평균 4.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겨우 1.8 대 1을 보였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