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인 고열·기침 환자를 119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하는 데 걸린 시간이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인 지난해와 비교해 24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고열·기침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출동부터 임무를 종료할 때까지 걸린 평균 시간은 1시간23분으로 집계됐다. 전년(59분) 대비 24분 증가했다. 고열·기침 환자 이송 출동 건수는 올 들어 지난 7월 말까지 1만301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2912건)보다 98건 늘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