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의혹' 윤미향 석 달 만에 檢 출석

기부금 유용, 부실회계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사진)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나선 지 3개월 만이다.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윤 의원은 정의연 이사장 재직 당시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하고 기부금을 부실회계 처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 안성시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2013년 7억5000만원에 매입한 뒤 4억2000만원에 매각해 정의연에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 )는 지난 5월 중순께 정의연 의혹 수사에 들어갔다.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등 시민단체가 윤 의원과 정의연을 횡령,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지금까지 접수된 윤 의원 관련 고발 사건은 10여 건이다. 하지만 검찰은 석 달 가까이 되도록 윤 의원을 소환 조사하지 않아 여당 의원 봐주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날 서울서부지검은 윤 의원의 소환 여부에 대해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양길성/김소현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