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성 팀장·정민석 본부장 '8월의 엔지니어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8월 수상자로 전용성 한화토탈 팀장과 정민석 한국화장품제조 본부장을 10일 선정했다.

대기업 부문 수상자인 전 팀장은 일본 기업이 독점하고 있던 디스플레이 보호필름용 폴리프로필렌(PP), 리튬이온전지 분리막용 PP 등을 국산화해 국내 석유화학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 또 고성능 촉매 개발, 공정 조건 최적화를 통해 전기밥솥 에어프라이어 등 가전제품에 쓰이는 고기능성PP(HIPP)를 상용화했다.

중소기업 부문 수상자인 정 본부장은 희귀 자생식물인 천연 산삼을 기후와 지역에 관계없이 대량 배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산삼 배양근에서 피부미백, 주름개선 등 효능을 지닌 추출물 ‘삼부정근’을 확보해 기능성 화장품을 만들어 세계에 특허를 등록하고 수출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 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 우대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제정됐다.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 한 명에게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700만원을 준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