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월 사용 한도와 캐시백 요율이 다음달부터 축소된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현재 월 100만원인 온통대전 결제 한도가 다음달 1일부터 50만원으로 줄어든다. 일괄적으로 결제금액의 15%를 지급하던 캐시백도 20만원 결제까지는 10%, 20만원 초과~50만원은 5%만 지급한다.

시는 축소된 캐시백 혜택을 보완하기 위해 5% 이상 자체 할인해 줄 가맹점을 모집하고, 하반기 ‘대전 온통세일’도 열 계획이다.

고현덕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지난 6월 기준 온통대전 결제액을 보면 50만원 이하가 76%를 차지했고 평균 결제액은 52만원이었다”며 “폭발적인 이용 증가로 인한 예산 상황을 고려하고 소액 결제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기 위한 조정”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