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 불편 때문…사의 표명은 4월에 했다"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2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 붙는 것을 막기 위해 사의를 표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분노도 아깝다”고 말했다.

정 비서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어떻게든 청와대를 끌어들이려는 허망한 시도가 측은하고 애처로울 뿐”이라며 “사전차단설은 터무니 없는 소설”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 언론은 정 비서관의 아내가 정의연의 핵심 간부인 한경희 사무총장이며, 정 비서관의 사의 표명은 정의연 사태가 청와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조치’일 수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그는 “정의연 사무총장이 아내인 것은 맞다”며 “숨겼던 적도 없고 그렇다고 내세운 적도 없다”고 했다. 최근 사의를 밝힌 데 대해선 “건강이 안 좋은 상태로 들어왔고 업무에 지장을 느낄 정도의 불편함이 있어서 지난 4월 사의를 표시했다”며 “만류가 있었고 다른 인사 요인과 겹쳐서 처리가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 비서관 관련 의혹은)사실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