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후 처음으로 재판에 출석했다.

조 전 장관은 8일 오전 9시 43분 경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하면서 "지치지 않고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스크를 쓰고 법원에 도착한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지명 후 저를 최종 목표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있었고, 마침내 기소까지 됐다.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면서 "이유불문하고 국민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조국 전 장관, 취재진 질문에 답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 취재진 질문에 답변 (사진=연합뉴스)

이어 "검찰이 왜곡·과장한 혐의에 대해 사실과 법리에 따라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면서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은 언론에도 "검찰의 공소사실만 일방적으로 받아쓰지 말아달라"며 "오늘부터 전개되는 법정에서 변호인의 반대신문 내용도 충실히 보도해주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어제 열린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재판에서는 검찰이 주장한 이른바 스펙 품앗이가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증인으로 출석한 장영표 교수 아들이자 정 교수 딸 조모 씨와 고등학교 동창인 장씨는 검사의 질문에 "스펙 품앗이가 맞다"는 취지로 답했다.

검찰은 장 교수가 조씨의 체험활동과 논문 저자 등재를 도와주고, 정 교수는 장씨에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경력을 허위로 만들어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다음은 취재진과의 문답 전문.

-피고인 신분 처음 법정 나오셨는데

=작년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후에 저를 최종목표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있었습니다 마침내 기소까지 되었습니다 고통스러운 시간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이유불문하고 국민여러분께 송구합니다. 오늘부터 저는 법정에 출석합니다. 검찰이 왜곡하고 과장한 혐의에 대해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하나하나 반박하겠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그러지만 지치지 않고 싸우겠습니다 언론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검찰의 공소사실만을 일방적으로 받아쓰지 말아주십시오 그리고 오늘부터 전개되는 법정에서도 변호인의 반대신문 내용도 충실히 보도해주시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찰무마 혐의 여전히 부인하십니까?

=...

-스펙 품앗이 의혹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