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은 못잡지만…“어머니 사랑합니다”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대전보훈요양원에서 한 면회객이 비접촉 면회 창구를 통해 어머니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정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수준을 완화하면서 투명 칸막이, 화상 등을 통해 요양병원 면회가 가능하도록 했다.

뉴스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