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천지 관련 시설 40곳 폐쇄 내달 5일까지 연장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자 신천지예수교 관련 시설 40곳에 대한 폐쇄조치를 다음 달 5일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시는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 여부를 매일 점검하고 있으며, 임대가 종료된 2곳은 철거 후 방역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신천지 맛디아지파 측에서도 시설 폐쇄 연장에 협조했다"며 "다음 달 5일 이후에도 예배나 모임 등을 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