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자제·사회적 거리두기
자영업자·소상공인 매출 뚝
"더 이상은 버티기 어렵다"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한 달을 맞은 대구의 상가들이 여전히 임시휴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주말 영업, 포장 판매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오경묵 기자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한 달을 맞은 대구의 상가들이 여전히 임시휴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주말 영업, 포장 판매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오경묵 기자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18일로 한 달을 맞으면서 대구·경북의 확진자 수는 크게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경제 활동 위축으로 지역경제는 최악의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다.

대구는 하루 확진 환자가 지난달 29일 최고 741명까지 급증했으나 이달 16일 35명, 17일 32명 등으로 크게 줄었다. 한때 병원의 병실 부족으로 2000여 명에 달했던 입원 대기 확진자도 격리시설에 수용되면서 200여 명으로 줄었다.

대구시는 아직도 병원에서 치료받거나 격리시설에 입소한 확진자가 4846명에 달하는 만큼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외출 자제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이달 28일까지로 연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민들의 외출 자제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휴업이 길어지고 있고, 수출 상대국의 입국 제한 조치로 중소기업과 여행업계 피해도 확산하면서 지역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의료용 원단을 중동·아프리카에 수출해 지난해 120여억원의 매출을 올린 섬유업체 E사의 박모 대표는 “섬유업체들은 지금부터 주문을 받아야 하는데 해외 국가들의 입국 제한 조치로 바이어를 만날 수 없다”고 말했다.

태양전지 잉곳 제조장비를 생산하는 대구시 달성군의 S사는 90억원 규모의 중국 수출 물량에 대해 설치·검수를 못해 자금 회수가 지연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수출 제품에 대해 설치와 검수를 마쳐야 수출 대금을 받는데 해외 출장이 막혀 자금 운용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걱정했다.

여행업계는 심각한 위기에 놓여 있다. 소규모 여행사를 운영하는 박모 대표는 “2월 초부터 예약 취소로 아예 문도 못 열고 있다”며 “직원 3명 월급과 월세 등 매월 1000만원 이상의 적자를 보고 있다”고 토로했다. 박 대표는 “식당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금방 문을 열 수 있지만 여행사는 여행업 특성상 정상화 시기도 두세 달 늦어져 폐업하는 여행사가 속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3주간 영업을 중단해온 식당 카페 등 자영업소들은 휴업 기간이 한없이 길어지면서 애를 태우고 있다. 대구 수성구의 이모씨는 “주말에 산책 등 외부 활동은 조금씩 하고 있지만 음식점이나 밀폐된 공간 방문은 자제하고 있다”고 일상생활을 소개했다. 동성로 지하상가의 한 옷가게 주인은 “이제 여름 옷을 들여와야 하는데 봄 옷이 하나도 안 팔렸다”며 “월 1000만원 이상의 적자가 지속돼 두 달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식당 커피숍 등의 휴업이 길어지면서 이곳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도 일거리가 없어 생활이 어려워지고 있다. 수성구 한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온 대학생 김모씨는 “3주째 일을 못해 월세는커녕 식비 마련도 어렵다”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