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강원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앞으로는 초기부터 소방청장이 직접 지휘하고 국가 단위에서 대응한다. 내년 4월부터 전국 소방공무원의 신분이 국가직으로 전환되면서 시·도 관할지역을 넘어 재난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소방서에서 현장에 출동하게 하는 등 공동대응 체계를 강화한다.

행정안전부와 소방청은 4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에 따른 ‘국민 소방안전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대형 재난 발생 시 대응체계가 광역 단위에서 국가 단위로 바뀐다. 내년까지 소방청에 119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전국의 소방자원을 신속하게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