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임식 건설협회울산시회장
"예타면제 사업에 지역 건설사 참여 확대"

대한건설협회 울산광역시회는 내년도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사업 본격 시행을 앞두고 지역 건설사의 사업참여가 40% 이상 보장돼야 한다는 지역 건설업계의 의견을 모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김임식 울산광역시회장(남송종합건설 대표·사진)은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울산 건설업은 제조업에 비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낮지만 지역경제에 미치는 낙수효과는 크다”며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예타 면제 취지에 맞도록 지역 건설사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시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지난달 대정부 정책과제로 ‘국가균형 프로젝트 지역의무 공동도급 적용’을 만장일치로 채택해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

김 회장은 “내년부터 전국적으로 23조원 규모의 예타 면제사업이 본격 시행된다”며 “지역 건설사들의 참여가 제도적으로 보장된다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경제효과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