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19일 인천 동구 주민들이 인천시청 앞에 모여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강준완 기자

지난 9월19일 인천 동구 주민들이 인천시청 앞에 모여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강준완 기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두고 11개월째 계속되던 인천시 기초단체·주민·기업 간 갈등이 일단락됐다. 용량 39.6메가와트(㎿)급 발전소를 세우겠다는 당초 계획은 예정대로 추진된다. 수소연료전지사업을 추진하는 인천연료전지는 발전용량을 증설하지 않고 수소충전설비 설치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주민들을 위해 10억4000만원의 지역발전기금도 내놓기로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소발전소건립반대 비상대책위, 사업자 인천연료전지와 함께 ‘동구 수소연료전지 갈등해결을 위한 민·관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립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이 우려하는 안전과 환경문제를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인천시·동구청·인천연료전지·주민이 참여하는 15명 이내의 민관 안전·환경위원회를 구성해 발전소 건설과 운영 전반을 감시할 수 있도록 했다. 발전소 인근 부지에 공익사업, 기업유치 등 적절한 활용 계획도 수립한다. 주민 비상대책위원회와 사업자 간 발생한 고소·고발도 취하하기로 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사업은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의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인천연료전지(한국수력원자력, 두산건설, 삼천리의 출자사)가 주도해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발전소 건립을 위한 동구청의 건축허가가 알려진 이후 주민들이 안전성과 환경문제를 제기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인천연료전지는 갈등이 봉합되면서 내후년 상반기 안에 수소발전소를 건립하기로 했다.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연합 사무처장은 “정부의 수소경제 등 신에너지정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인천 외 다른 지역에서도 주민들 반발이 예상된다”며 “정부는 새로운 에너지 정책에 대해 어떻게 주민들을 설득해야 할지, 대국민 홍보 등 큰 틀에서 새로운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