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고 홧김에"…즉결심판 청구 예정
경찰에 "전두환 전대통령 죽이겠다" 전화한 60대 검거

서울 강서경찰서는 112에 전화를 걸어 "연희동으로 가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죽이겠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은 60대 남성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53분께 112에 걸려온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A의 소재를 파악한 뒤 신고접수 1시간 만인 오전 10시 53분께 경기도 일산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즉결심판에 넘길 예정이다.

A씨는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전 전 대통령 관련 뉴스를 보고 홧김에 신고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전날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