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지배구조원, 99개 금융회사 중 BNK금융지주 포함 톱3 우수기업 선정
이사회 중심의 지배구조 투명성, 안정성, 독립성 강화 추진 성과 인정
BNK금융그룹,올해 ESG 평가 '지배구조 우수기업 ' 선정

BNK금융지주(회장 김지완)는 22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주관하는 ‘2019년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금융 부문 ‘지배구조 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2019년 총 99개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이루어진 지배구조 평가에서 BNK금융지주는 A+ 등급을 획득하고, 상위 3개 금융회사에게 주어지는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BNK금융그룹은 2017년 그룹의 부정적인 이슈로 인해 대외적으로 그룹 이미지가 크게 실추됐다.그러나 2017년 9월 현 회장 취임 때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안정성, 독립성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했다.이사회를 중심으로 그룹 지배구조 선진화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단기간 내 지배구조 정상화 및 조직을 안정화시킨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국내 금융지주 최초로 대표이사 회장 연임 제한 제도 도입 및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프로그램 전면 개선을 통해 안정적이고 원활한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프로그램이 이행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지주 내 감사담당 임원을 선제적으로 선임해 그룹 내부통제 강화 및 여신 프로세스 투명성 제고 등 내부통제 체질 강화를 위해 다면적으로 노력한 점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외에도 그룹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해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하고, 이사회 중심의 투명한 의사결정체계를 구축했다.임원후보추천위원회 구성에서 대표이사 회장을 제외하고 이사회 내 위원회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해 지배구조의 독립성을 한층 강화했다.

‘BNK백년대계 위원회’를 통해 견실한 내부통제체제 구축, 미래지향적 리스크관리체계 구축, 기업문화 개선 등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를 위한 과제를 도출해 개선했다.이사회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사외이사 연수 프로그램 확대 등을 추진한 바 있다.

김지완 회장은 “향후에도 안정적이고 투명한 그룹 지배구조 구축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주주 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최근 ESG에 대한 국내외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번 지배구조(G) 우수기업 선정을 계기로 환경경영(E)과 사회책임경영(S) 부문에서도 그룹의 전략 방향을 재정립해 지속가능한 경영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BNK금융지주는 2019년 총 875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ESG 평가에서도 상위 8개 회사에게만 부여된 A+등급으로 선정됐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투자자들이 건전한 기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매년 ESG(환경경영(Environmental Responsibility), 사회책임경영(Social Responsibility), 지배구조(Governance)) 평가를 실시해 우수기업을 뽑고 있다.2018년부터 지배구조의 중요성에 대한 시장의 인식 전환을 위해 지배구조 우수기업을 별도로 선정하고 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