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학교' 투표 조작 논란에
입 연 이해인 아버지

"탈락한 애와 계약, 10월 데뷔 약속"
"믿었지만 지켜지지 않아"

"딸과 데뷔 멤버 피해갈까 걱정"
"다 딸 같은 아이들" 울분
이해인 / 사진=변성현 기자

이해인 / 사진=변성현 기자

"딸 아이에게 피해갈까, 데뷔한 애들에게 피해가 갈까봐 걱정이 많이 됩니다."

Mnet '아이돌학교', '프로듀스101'에 출연했던 아이비아이 소속 이해인의 아버지가 올린 글이다.

지난 2일 디시인사이드 이해인 갤러리에는 "우리 딸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는 글이 올라왔다.

"오디션 프로 조작 논란으로 말 많은 아이의 아빠"라고 설명한 글쓴이는 바로 이해인의 부친이었다.

그는 "너무 억울하고 비인간적인 일에 참을 수 없어 딸 모르게 글을 올린다"라며 "딸에게 피해가 갈까봐 프로그램이나 회사 이름은 말하지 못했으나 이제는 대략 이야기를 해야 될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인 부친은 "딸이 오디션 프로그램 중간에 오개월 가까이 합숙하며 전속계약서를 쓰고 왔다고 하더라. 데뷔하려면 써야할 것 같아 썼다면서. 아무리 성인이지만 사회경험 없는 어린 딸과 부모 동의 없이 계약 하는게 정상적이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데뷔 멤버가 정해지지도 않았는데 계약서를 주는 것이 이상하다고 말을 했지만 나중에 딸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계약을 하지 않으면 그 오디션에서 떨어뜨리는 등 불이익을 당하지 않겠냐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참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해인은 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탈락하게 된다.

이해인 부친은 "탈락한 다음날 조작이니 뭐니 해서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2위를 할 만큼 문제가 되고 논란도 많아 팬들과 조사해보고 잘못 됐으면 그 회사와 계약 해지하고 바로잡아야 되지 않겠느냐고 했더니, 그 회사에서 늦어도 내년 10월까지 떨어진 애들이랑 데뷔 시켜준다고 약속을 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사이 개인 활동도 시켜주겠다고 했다는 딸의 말을 믿은게 잘못이다. 이후에는 활동이라곤 라디오 하나 나간 것 밖에 보지를 못했다. 회사에서 트레이닝 받고 숙소 생활도 하길래 믿고 기다리기만 했다"고 했다.

그는 또 "약속한 10월이 됐는데 전속계약한 아이를 연습생처럼 회사에서 방치하고 연락도 안되었다. 가끔 연락 될 때마다 언제까지 경제활동도 없이 말 뿐인 약속을 믿고 지원해줘야 하나, 언제까지 기다릴거냐 다그치며 경제적 지원을 끊겠다고 했지만 마음대로 할 수 있는게 아니라고 고집부렸다"고 토로했다.
이해인 '아이돌 학교' 출연 당시 모습

이해인 '아이돌 학교' 출연 당시 모습

이해인은 올 여름 해당 회사를 나왔다. 그의 아버지는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그 사건이 잠잠해질 때까지 데리고 있었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딸아이가 마지막이라고 했던 시간이 다시 한 번 물거품이 된 것이 너무 속상하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아울러 "프로그램 논란이 있던 당시 다른 회사에서도 연락이 많이 왔었고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이라는 생각이 든다. 차라리 이 쪽 일을 하지 않고 알바를 해도 돈을 벌었고, 취직 등 뭐라도 했을 텐데"라고 후회했다.

이어 "시골에서 올라가 8년을 연습하고 알려져서 다른 데서 드라마, 일이 들어왔을 때 그걸 시켰어야 했는데 데뷔한 팀 백댄서를 시키고 1~2년 정도 또 보내버려서 이제 뭘하게 될지 모르겠다. 이건 회사의 너무 심한 처사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오디션프로 조작문제 때문에 제 딸 팬들이 변호사를 사서 출연했던 프로도 고발해 조사도 있다고 한다. 만약 조작 증거가 드러나면 어린 딸을 두 번이나 희롱한거고 도저히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는 비인간적 행동인 것 같아 너무 억울해서 글을 올린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증거가 나오면 꼭 바르게 정정되었으면 한다. 이제 나이가 차 부르는 회사가 있을런지도 모르겠고, 아빠 말 듣지 않고 고집대로 해서 미안한지 요즘은 연락도 잘 안된다. 이리저리 힘든 세월이다"라고 말했다.

이 글을 올린 후 이해인 부친은 재차 글을 게시해 "어제 글을 올리고나니 그동안 답답했던 속은 조금 풀리는것 같은데 같은 부모로서 그 프로로 데뷔한 애들에게 피해가 갈까봐 그게 걱정이 많이 된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이어 "잘못이 있어도 그 애들이 무슨잘못이 있겠나"라며 "많이 사랑해주십시오. 그 애들도 다 딸 같아서 부탁드리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해인의 아버지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취업사기나 마찬가지"라고 분노했다. 그는 '아이돌 학교' 최종 탈락 당시 투표 조작이 의심스러웠고 추후 딸의 데뷔에 문제가 생길까 그냥 넘겼다고 했다.

이후 경찰이 같은 방송사의 '프로듀스X101' 조작 정황을 포착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용기내 불합리한 점을 말하게 됐다고 밝혔다.

CJ ENM 측은 "연습생 중 데뷔 가능성을 보고 전속계약을 요청했고 이해인이 받아들인 것"이라며 "데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지만 잘 되지 못한것은 안타깝다"고 이 매체에 해명했다.

경찰은 지난 1일 '프로듀스X101', '프로듀스48' 참여 소속사를 압수수색했고, '아이돌학교' 제작진을 상대로 원본 에디터 등 자료를 압수수색하며 이들의 '투표 조작 정황'을 밝히기 위해 전방위로 수사 중이다.

한편, 이해인은 '프로듀스 101'과 '아이돌 학교'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지만 최종 데뷔엔 실패했다. 이후 프로젝트 그룹 아이비아이로 활동했고 이후 드라마 '1%의 모든 것'에 배우로 출연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