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전원 교수 내부고발
"조국 딸 구하기 아니냐 뒷말"
지난 22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조국 후보자. / 사진=한경 DB

지난 22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조국 후보자. / 사진=한경 DB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유급 위기에 처한 학기에 유급 대상 학생 전원을 집단 구제한 적이 있다는 내부고발이 나왔다. 당시는 조 후보자가 권력 실세로 떠오를 때라서 부산대 의전원이 조모씨의 유급을 막기 위해 이런 이례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2일 부산대 의전원 A교수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 딸이 2015년 입학한 뒤 1학년 1학기와 3학년 2학기 두 번 유급을 당했고, 그 사이에도 유급될 상황에 놓인 적이 있었다”며 “하지만 당시 조 후보자 딸을 포함한 동기 전원이 유급을 면했다”고 말했다. A교수는 “당시는 조 후보자가 떠오르는 권력 실세여서 교수들 사이에선 그 조치에 대해 ‘조국 딸 구하기’라는 말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이 두 번이나 유급됐음에도 여섯 번에 걸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것에 대해 “유급됐는데도 장학금을 준 사례는 (조모씨 이외에는) 보지 못했다”며 “당시 지도교수인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조 후보자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과 아는 사이”라고 말했다.


"유급자에 장학금 준 적 없는데 조국 딸에 '몰빵'…동기들 불만 많아"
부산대 의전원 교수 "조국 딸 유급 구제" 내부고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 대해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의혹’에 이어 수시 입학, 장학금 지급, 유급 면제 등과 관련해서도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 딸인 조모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이후 2015년 1학년 1학기, 2018년 3학년 2학기 때 유급을 당했는데, 그사이 한 차례 더 유급될 상황에 놓였지만 전체 동기생이 유급을 면제받은 것으로 알려져 또다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단독] "조국 딸 유급위기 때 동기 전원 이례적 구제"

‘전원 유급 면제’ 특혜 의혹

조씨 스승인 부산대 의전원 A교수는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매년 유급이 많게는 6~7명, 적으면 2~3명 나온다”면서도 “조씨 동기의 경우 이례적으로 한 학기 유급이 전원 면제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 차례 유급이 면제된 시기는 조씨가 마지막으로 유급당한 2018년 3학년 2학기 이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대 의전원 유급 규정에 따르면 한 과목에서 F를 받거나 평점 평균이 1.80 미만이면 학기 말에 유급된다.

A교수는 “학년 전체에 유급이 없었다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조씨 덕분에 당시 하위권 성적 학생이 전원 구제됐다는 얘기가 교수들 사이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또 “의전원을 다니던 시점에 대부분 교수는 조씨의 아버지가 조 후보자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딸에게 유급을 준 교수를 두고 문재인 정부에서 미운털이 박히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돌았다”고 전했다. 당시 유급 면제가 특혜였다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부산대 의전원의 한 학생도 “조씨가 유급 위기에 처해 10명 정도 살렸다는 건 이 일대 유명한 일화”라고 말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 딸의 동기가 화가 나서 글을 올렸다”며 “거의 전 과목 꼴찌, 학칙상 꼴찌하면 유급, 세 번 유급하면 퇴학당하겠으니 조국 딸 구제하려고 꼴찌 전체를 다 구제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본지가 부산대 측에 문의한 결과 의전원의 제적 기준은 ‘3회 유급’이 아니라 ‘등록 기간 기준으로 8년 이내에 졸업하지 못하는 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유급이 누적되면 8년 이내 졸업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 집단 구제 조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A교수는 조씨의 성적에 대해 “120여 명 정원 중 뒤에서 5명에 드는 꼴찌 수준이었고 유급을 받지 않은 기간에도 최하위권이었다”며 “거의 매 학년 매 학기 유급 후보 학생에 대해 교수회의를 할 때마다 조씨가 거론됐다”고 말했다.

그는 조씨가 두 차례 유급당하고도 총 6학기에 걸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것 역시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고 했다. 그는 “유급자에게 장학금을 준 적이 없는데, 조씨에게만은 장학금이 집중됐다”며 “전례없는 일이 벌어져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의 기회를 박탈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 모친과 지도교수 관계는?

특혜 논란을 일으키며 장학금을 수여한 것으로 알려진 당시 조씨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그는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학생에게 왜 연속적으로 장학금을 줬냐는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단지 지도 학생(조씨)의 학업 포기를 막겠다는 생각만 한 저의 우매함을 마음 깊이 성찰한다”고 했다. 다만 그가 조 후보자 모친에게서 그림을 기증받는 등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증폭된 의혹과 관련해서는 선을 그었다.

노 원장이 양산 부산대병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인 2015년 10월 조 후보자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은 자신의 그림 네 점을 이 병원에 기증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 조 후보자도 동행했다. 당시 조씨는 유급을 당해 휴학계를 냈다. 조 후보자가 병원을 방문한 바로 다음 학기인 2016학년 1학기 조씨는 복학했고 이후 6학기 연속으로 노 원장의 장학금을 받았다.

노 원장은 이날 조 후보자 모친을 아는 것과 장학금은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대가를 바라거나 부정한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A교수는 “박 이사장은 부산대 의대 간호학과를 졸업해 의사들을 많이 알았다”며 “노 원장과도 친분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노 원장은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부산시장이 임명권을 가진 부산의료원장에 낙점됐다.

안대규/남정민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