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등 국제연구진
로봇·웨어러블기기에 활용
사람 근육보다 40배 강한 '인공근육' 개발

한양대 교수팀이 포함된 국제 공동연구진이 사람 근육의 40배 힘을 낼 수 있는 인공근육(구동기)을 개발했다. 가볍고 유연해 로봇이나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김선정 한양대 생체공학과 교수(사진)팀은 미국 텍사스대, 호주 울릉공대 등과 함께 인체근육의 최대 40배 힘을 내는 새로운 ‘외피구동’ 인공근육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스’지에 게재돼 이날 출간됐다.

연구진은 탄소나노튜브와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아크릴 섬유, 실크, 대나무 섬유 등을 꼬아 인공근육의 중심부를 제작했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상업용 실을 이용함으로써 탄소나노튜브로만 사용했던 기존 인공근육보다 제조 비용을 크게 낮췄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다만 인공근육의 상업화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 아직까진 인공근육의 에너지 효율이 낮기 때문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