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전국 최초 개별공시지가 조사·검증시스템 구축

충남 아산시는 전국 최초로 개별공시지가를 검토·검증할 수 있는 ‘개별공시지가 조사·검증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도시개발사업에 따른 토지현황 변경, 토지특성 착오, 검증결과 재입력 오류, 종이도면 수작업을 보완·검증하기 위해 많은 인력을 투입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개별공시지가 조사·검증시스템’으로 정확하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디지털전자도면 검증, 부동산종합공부와 연동한 데이터 필지 표기 및 주제도 채색기능 표출, 포털영상 또는 정사영상과 연계한 항공영상 연속도 표시, 지도데이터 확대·축소·이동, 특성정보 표출, 토지특성 다중선택 등 특성값 변경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검토와 편집, 검증까지 할 수 있어 개별공시지가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토지특성을 전산화면으로 확인하기 때문에 신속하고 정확한 민원처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산=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