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칼 맞았다?
경찰 “헛소문…당사자도 황당”
버닝썬 최초 제보자 김상교 심경고백
“이제 그냥 김상교로 살 것”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인스타그램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인스타그램

클럽 버닝썬에서 억울한 폭행을 당하면서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문을 열었다고 할 수 있는 최초 제보자 김상교 씨가 일상으로 돌아가겠다고 글을 남겼다.

김 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이제 버닝썬 김상교가 아닌 그냥 김상교로 살기 위해 노력할거야. 그동안 모두 고생했어. 안녕"이라는 글과 영화 '트루먼쇼' 엔딩 장면 사진을 게재했다.

김 씨는 지난해 11월 버닝썬 이사와 보안요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는데 출동한 경찰이 오히려 자신만 입건하고 폭행했다며 이를 공론화 해 경찰과 버닝썬의 유착 관계를 세상에 드러나게 한 인물이다.

즈음해 온라인 상에서는 버닝썬 사건 제보자 중 한 명이 칼에 찔렸다는 괴담이 퍼져 경찰이 이에 해명하고 나섰다.

'김용호연예부장' 유튜브 방송에서는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 중 한 명이 얼마 전 칼을 맞았다"며 "본인이 생명의 위협을 느꼈고 가족과 연락을 끊고 잠적해서 은신처에 숨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논란됐다.

이에 경찰은 경찰은 "해당 방송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 당사자도 황당해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건 초기 버닝썬 일부 관계자들은 클럽 내 마약투약이 있었다고 증언했으며 당시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마약 의혹과 클럽 내 마약 유통 사실에 "사실이 아니다. 모두 허위사실로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