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주 이어 선정…9월 공모

부산시, 특화 콘텐츠 발굴나서
인천시, 공항·크루즈터미널 강점
지난해 인천에서 열린 송도맥주축제.  /인천시 제공

지난해 인천에서 열린 송도맥주축제. /인천시 제공

부산과 인천, 광주 등 광역지방자치단체가 정부의 국제관광도시 지정을 앞두고 글로벌 관광 경쟁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축제를 글로벌 행사로 통폐합하고, 해양·음식 도시라는 지역특성을 살리고 있다. 지자체들은 서울과 제주에 이어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돼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새로운 먹거리와 관광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총력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부산시는 ‘국제관광도시 유치를 위한 관광 발전’의 일환으로 40여 개 축제를 구조조정해 글로벌 축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4월 정부가 발표한 국제관광도시 지정 계획을 염두에 둔 것이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연내 광역지자체 한 곳을 선정해 서울과 제주에 이은 국제관광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9월 공모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국내외 방문객에게 선보일 대표적인 글로벌 특화 콘텐츠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지역의 수십 개 축제를 조정 통합해 규모를 키우고 내실을 다져야 한다는 여론도 반영했다. 올해만 해도 부산에서 열리는 축제는 부산불꽃축제 등 총 41개다. 시 주관 축제 14개, 구·군 축제 10개, 구·군 공모 사업 축제 6개, 예산 미지원 기타 축제 11개다.

시의 의뢰를 받은 부산연구원은 오는 8월까지 연구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향후 문체부의 국제관광도시 관련 공모 제안서를 작성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새로운 축제를 만들기보다 기존 축제를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하겠다”며 “비슷한 유형의 축제를 일정 기간에 집중해서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부산시 제공

지난해 열린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부산시 제공

인천시는 정부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기준 등 관련 공문이 오면 용역을 거쳐 참여하기로 했다. 인천에서 열리는 축제 62개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기로 했다. 시는 매년 10만 명 이상이 송도국제도시에 모여 즐기는 국내 최대 맥주축제인 송도맥주축제, 국제 록 축제인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K팝 축제인 ‘INK콘서트’를 대표 행사로 내세울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과 크루즈 전용터미널이 있는 지리적 위치도 살리기로 했다. 전시컨벤션센터인 송도컨벤시아와 볼거리, 먹거리, 휴양시설 등 풍부한 인프라 강점을 살리기로 했다.

광주광역시는 정부 용역 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정부 공모사업으로 광역시 모두가 경쟁 상대인 만큼 경쟁력 있는 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음식 브랜드화 및 상품화를 통한 ‘식도락 관광도시’ 조성이 핵심이다. 무등산보리밥과 광주계절한식, 광주오리탕, 광주육전, 광주송정떡갈비, 광주주먹밥, 광주상추튀김 등 7개를 대표음식으로 정했다.

대구시는 글로벌화를 위해 의료관광 상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울산시는 장생포 고래마을과 대왕암공원, 영남알프스 등을 주요 관광지로 내세워 ‘관광도시 울산’을 설계하고 있다.

부산=김태현/인천=강준완/광주=임동률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