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안전분야 인력 강화를 위해 122명의 직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4일 발표했다.

신입직원 96명(일반직91명·기능직5명)과 안전관리·토목안전 등 10개 전문분야를 담당할 경력직원 26명을 채용한다.

이번 채용 규모는 공단 일반직 정원의 약 8% 규모다.

원서 접수는 5~19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다음 달 6일 필기시험과 7월 말 면접전형을 통해 8월 중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공단은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한 취업기회 확대를 위해 전체 채용 인원의 약 24%에 해당하는 29명을 사회형평적 인재로 채용한다.

이들은 사회형평 별도전형을 통해 채용하며 분야별 채용인원은 장애인 15명, 국가보훈대상자 14명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우리의 철도기술력으로 한반도를 넘어 세계로 나아가는 철의 실크로드 시대를 이끌어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