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도시 이야기
'서해안 거점 경제도시' 충남 당진시

인터뷰 - 김홍장 당진시장
"친환경·상생 정책 최우선 시행…지속가능한 도시 만들 것"

김홍장 당진시장(57·사진)은 “현재 세대와 미래 세대가 공존하려면 개발과 경제논리에서 벗어나 사람과 자연, 환경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며 “지속가능발전을 당진시정의 최상위 정책기조로 삼아 행정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김 시장은 3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성찰과 고민을 통해 지속가능발전 정책을 이끌어갈 ‘2035 당진시 지속가능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 목표체계와 연계해 기본계획을 수립한 사례는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당진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당진시는 17개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체계를 구성했다. 224개 단위 사업과 444개 성과 지표를 마련하고 체계적인 실행과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모든 행정부서에 적용했다. 올해는 기본계획 실행을 위한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사회복지 비율과 아동 환경성 질환 유병률, 신재생에너지 생산량, 미세먼지 기준 초과 일수, 참여예산 비율 등 88개의 지속가능발전 지표를 설정하고 지속가능성 수준을 진단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시장은 “2020년 지속가능발전 정책 성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는 주요 지표를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 과정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당진시는 환경문제 해결 및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지속가능한 도시로 발전하는 데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았다. 당진시의 환경정책은 정부의 정책 변화를 이끌어낼 정도로 주목받았다. 2017년에는 22개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과 오염물질 배출 감축을 약속했다. 대기환경 실천계획을 수립하고 친환경 교통수단 보급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대기환경관리 정보시스템 구축 등 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도 추진했다. 지난해에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해 2022년까지 오염물질을 30% 감축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지난해 전국 최초로 화력발전소 오염물질을 분석하고 주민 홍보를 담당하는 민간환경감시센터도 열었다.

김 시장은 “에너지 분야는 국내 최초로 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했고 에너지 기본조례 제정, 에너지센터 건립 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자연과 사람이 공존해 모두가 잘사는 도시가 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진=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