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이 21시간 경찰 조사를 받고 지난 17일 귀가했다.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이날 오전 6시45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최종훈은 "성실히 조사를 잘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니다. 죄송하다"라고 부인했다.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서는 "경찰에 다 진술했다"고 했고 카톡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라고 언급된 윤모 총경에 대한 질문엔 "관계없다"고 말했다. 또 '범죄 의혹 무마를 위해 금품을 건넸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다른 청탁도 했느냐', '불법촬영물을 다른 카톡방에도 유통했느냐'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종훈은 '생일 축하 문자메시지를 누구한테 받았느냐', 'FT아일랜드 멤버들에게도 영상을 유포했느냐'는 등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오전 10시께 최종훈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경찰은 최종훈을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윤 총경)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당시 최종훈은 250만 원의 벌금, 100일간의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지만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다. 승리는 최종훈과 비슷한 시기 음주운전 보도로 논란이 된 한 연예인을 거론하면서 "어떻게든 보도를 막으면 되지 않나?", "00이 버린 것" 등의 대화를 나눠 충격을 주고 있다.

‘SBS 뉴스8’ 보도에 따르면 승리 '버닝썬' 사건의 중심에 있는 윤 총경은 청와대에서 근무했고, 승리와 공동 대표를 지낸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골프를 치는 사이라고. 그리고 승리, 정준영, 최준영이 윤 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승리 등이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단속 관련 편의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와 유인석 대표는 윤 총경을 '형님'으로 부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