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홍준연 구의원

/사진=홍준연 구의원

"성매매 여성은 탈세범"이라 밝힌 홍준연 대구시 중구의원의 발언에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홍준연 구의원은 지난해 12월 20일 대구시 중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성매매 여성들의 자활지원금을 놓고 류규하 중구청장과 의견 대립을 펼쳤다.

대구시는 중구 성매매 집결지인 '자갈마당'을 폐쇄하면서, 성매매 여성들에게 생계, 주거, 직업훈련비 명목으로 10개월간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나눠서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홍준연 의원은 "성매매 자활대상자 41명에게 지급되는 시비 8억2000만 원은 피 같은 국민 세금"이라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젊어서 쉽게 돈 번 분들이 지원금 2000만 원 받고, 또 다시 성매매를 안 한다는 확신도 없다"며 "이건 혈세 낭비이며 최저임금 7530원 받으려고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일하는 동시대 여성노동자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키는 정책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홍준연 구의원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지난 1월 말부터 일부 여성단체들이 "사과하라"는 취지의 행동을 시작했다. 홍준연 구의원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여성의원 일동도 "당 강령과 윤리규범, 품위유지 조항을 정면으로 위반한 홍준연 중구위원을 제명해 달라"는 의견을 밝혔다.

결국 민주당 대구시당은 지난달 14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홍준연 구의원 제명안을 의결했고, 홍 구의원은 "성매매 여성에 대한 무분별한 예산집행과 사후 대책 질의가 제명 사유가 되느냐"고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화면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화면 캡처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성매매 여성에 대한 소신 발언을 한 홍준연 구의원의 제명을 철회해 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자는 "당정의 현실성 없고 혈세 낭비인 성매매 여성 지원 계획에 대한 소신 발언을 한 것만으로 구의원직에서 제명당하는 건 말이 안된다"며 "홍 구의원의 발언은 소신 발언이지, 혐오 조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범죄자 및 혐오집단을 옹호하며 여성인권을 증진한다는 건 잘못된 행동"이라며 "차라리 역차별 및 국민수준 격하를 외쳐달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격화되는 가운데 홍준연 구의원은 지난 2월 28일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자발적 성매매 여성들을 위해 시민들이 낸 세금은 단 한 푼도 쓸 수 없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을 것"이라며 " 명품백을 메고 좋은 옷을 걸치고 다니는 자발적 성매매 여성들까지 세금으로 지원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전했다.

또한 성매매 여성에 대해 "현행법인 성매매방지법에 따라 성매매 여성들은 분명한 범법자이며 번 돈에 대한 세금조차 한 푼 내지 않는 사람들"이라며 "이런 성매매 여성들을 위해 어떻게 시민들이 낸 피 같은 세금을 쓸 수 있느냐. 그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