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 유사직역 침탈 막겠다"
서울지방변호사회장에 40代 박종우 변호사

서울지역 1만5900여 명의 변호사를 대표하는 국내 최대 지역 변호사단체인 서울지방변호사회(서울변회) 제95대 회장에 박종우 변호사(45·사법연수원 33기·사진)가 선출됐다. 임기는 2년.

28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변회 회장 선거에서 박 변호사는 유효투표수 8715표 중 4014표(46.1%)를 얻어 이율 후보(연수원 25기)와 안병희 후보(군법무관 7회)를 누르고 당선됐다.

박 변호사는 당선사에서 “대내적으로 회원들의 복지에 힘쓰고, 대외적으로는 법조 유사직역의 침탈을 막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임기 동안 불철주야 뛰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외협력활동 강화를 바탕으로 직역수호를 위한 입법 활동 △서울시 및 각 구청 변호사 채용 확대 △상고심 변호사강제주의 도입 등을 공약했다.

이율 후보는 2471표(28.8%), 안병희 후보는 2098표(24.4%)를 얻는 데 그쳤다.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변호사들의 표심이 영향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7일 로스쿨 출신 변호사들로 구성된 한국법조인협회는 박 변호사를 공식 지지했다.

유일한 40대 후보였던 박 변호사가 당선되면서 변호사단체 수장들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 21일 당선된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도 50여 년 만에 나온 50대 회장이었다. 그동안은 주로 60대가 대한변협 회장을 맡아왔다.

서울 영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박 변호사는 2015년부터 서울변회 감사를 지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