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총기사건 현장 /사진=연합뉴스

봉화 총기사건 현장 /사진=연합뉴스

봉화 면사무소 총기 난사 사건의 피해자 2명이 결국 사망했다.

21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1분께 소천면사무소에 김모(77)씨가 들어가 직원들에게 총을 발사해 민원행정 6급인 손모(47)씨와 8급 이모(38)씨가 크게 다쳐 닥터 헬기와 소방헬기로 병원으로 옮겼다.

손씨는 가슴 명치와 왼쪽 어깨에, 이모(38)씨도 가슴에 총상을 입어 심정지 상태로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피의자 김씨는 앞서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봉화군 소천면 임기역 인근 사찰에서 주민 임모(48)씨에게도 엽총을 쏴 어깨에 총상을 입혔다.

임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피의자 김씨가 처음 총을 쏜 현장인 사찰과 소천면사무소는 3.8㎞ 거리로 김씨는 1차 범행 후 자신의 차로 면사무소까지 간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면사무소에서 총을 난사한 직후 민원인과 직원 등에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김씨는 이날 오전 7시 50분께 파출소에서 유해조수 구제용으로 엽총을 출고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피의자 김씨가 지인에게 총을 쏜 뒤 면사무소를 찾아간 경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 주민은 "김씨는 이웃과 수도 사정이 안 좋아 물 문제, 수도요금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며 "면사무소에는 왜 갔는지 모르겠고 보조금 문제도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씨가 물 문제로 면사무소에 민원을 제기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구체적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