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학창시절 악몽' 폭로
서울 청원·용화여고 등 확산
‘함께하겠다’ 등의 메시지가 붙어 있는 용화여고 창문.  /용화여고성폭력뿌리뽑기위원회 제공

‘함께하겠다’ 등의 메시지가 붙어 있는 용화여고 창문. /용화여고성폭력뿌리뽑기위원회 제공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중·고등학교로 확산될 조짐이다. 졸업생들이 끔찍했던 경험을 털어놓고 재학생들이 가세하며 힘을 얻는 모습이다.

10일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노원구 청원여고 소속인 50대 이모 교사는 제자 상습 성희롱 및 성추행 혐의로 지난달 직위 해제된 뒤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원여고 졸업생 A씨는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재학 시절 이모 교사가 허벅지나 엉덩이 등 신체 부위를 만지고 얼굴에 입을 맞추는 등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A씨와 함께 학교를 다녔던 선후배 졸업생은 물론 재학생들까지 나서서 응원 댓글을 올렸다. “자신도 당했다”는 성폭력 경험담이 줄을 잇기도 했다.

인근 용화여고 졸업생 96명은 최근 재학시절 네 명의 남자 교사들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며 해당 교사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글을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올렸다. 남자 교사 네 명이 수업 도중 성적 발언을 일삼는 것은 물론 학생의 엉덩이나 가슴을 툭툭 치거나 입술이나 볼에 입을 맞췄다고 주장했다. 민원을 접수한 시교육청은 용화여고에 대한 특별감사를 하고 해당 교사 네 명과 전교생 설문조사를 통해 추가로 가해 사실이 확인된 교사 한 명 등 다섯 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인근 Y중학교나 경기 평택 A여중, 충북 청주 B여고 등에서도 졸업생 및 재학생들의 ‘미투’가 잇따르고 있다. 김은실 이화여대 여성학과 교수는 “과거 성폭력 피해를 당하더라도 각종 불이익을 우려해 침묵하는 사례가 많았지만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문제를 더이상 방관할 수 없다는 학생들의 인권 의식이 높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SNS를 통한 선후배들의 공조가 사건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