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 서울·수도권 업체

떠난 회사는 2곳 불과

올해 창업 5000곳 넘을 듯
기업 몰리는 부산…작년 80곳 옮겨왔다

부산으로 기업들이 몰려들고 있다. 2개 업체가 부산을 떠난 지난해 옮겨온 기업은 80곳에 달했다. 지난해 신설 기업도 사상 최다인 5000개에 육박했다. 기업경영 환경, 지역 자체 수요, 지방자치단체 지원 등 3박자가 갖춰진 도시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으로 이전한 기업은 80곳으로 10년 전인 2006년(27곳)의 세 배 가까이로 늘었다. 철강업체인 고려제강, 선박평형수업체인 테크로스 등이 대표적이다. 부산을 떠난 기업은 2006년 66개에서 지난해 2개로 줄었다. 부산으로 본거지를 옮긴 80개 기업 중 서울·수도권에서 온 기업이 40개였다. 2014년보다 두 배 많아졌다.

부산을 떠났다가 되돌아오는 기업도 잇따르고 있다. 자동차부품업체인 부산주공은 2008년 울산 온산으로 옮겼다가 최근 부산 복귀를 결정했다. 삼일통상 등 해외로 나갔던 신발업체 다수는 부산으로 돌아왔다.

신설법인 수는 5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부산 신설법인은 4954개로 전년보다 7.4% 늘었다. 1987년 신설법인 조사 이후 가장 많다. 최근 5년래 50%가량 증가했다. 올해는 5000개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이병도 부산시 좋은기업유치과장은 “물류뿐만 아니라 금융·문화·주거 환경 등이 개선되면서 살기 좋은 도시라는 이미지가 강해지고 있고 기업 선호도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전입 기업 임직원에게 민간 임대주택을 우선 공급하고 있다”며 “올해 기업 이전 목표는 100개”라고 덧붙였다.

부산=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