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출자 투자법인 설림 예정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와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자료=롯데건설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와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자료=롯데건설

롯데건설은 27일 미래에셋증권(7,920 -0.38%)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과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협약에 따라 부동산 개발사업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공동 출자를 통한 투자 법인 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국내를 포괄한 글로벌 시장에서 신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하게 된다. 롯데건설은 프로젝트의 사업계획 수립과 설계 검토·시공 및 공사관리 업무를 제공하고, 미래에셋증권은 자금조달 및 금융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전날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자기자본 10조원을 돌파한 국내 유일의 금융투자회사다. 단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신규 투자처 발굴 등 부동산 개발사업 전 단계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안정적인 자금조달과 사업구도를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선진 국가 등 신규 시장에 진출하여 지속 가능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해 종합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은 “미래에셋증권의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 실적 및 검증된 자금조달 능력과 롯데건설의 독보적인 글로벌 종합 건설회사로서의 역량을 융합해 혁신적인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단순 시공을 넘어서 사업 발굴과 기획부터 금융조달, 건설, 운영 관리까지 사업 전체를 총괄하는 글로벌 종합 디벨로퍼로 거듭나고자 역량을 강화해왔다. 지난해 해외에서 3조 6000억원의 수주를 포함해 총 16조 원에 달하는 수주를 달성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