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사장단 중심의 범그룹 조직으로 운영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사진=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13,550 +1.12%)이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를 안전하고 조속하게 수습하고 피해보상을 하기 위해 '비상안전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0일 밝혔다.

비상안전위원회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역대 사장단을 중심으로 범그룹적 차원으로 운영된다. 위원장은 HDC현대산업개발 부회장을 역임한 이방주 제이알투자운용 회장이 맡는다.

비상안전위는 광주시 등 관련기관과 협력해 안전하고 조속한 사고 수습과 지원에 만전을 기한다.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피해보상기구를 구성해 피해자 보상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건설 안전시스템 구축을 위해 최고안전책임자(CSO)를 도입하고 경영진의 쇄신을 포함한 안전혁신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HDC현산은 비상안전위원회와 함께 외부전문가 중심의 '시공감시단'도 구성할 계획이다. 시공감시단은 모든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의 시공 적정성과 안전성을 상시 모니터링하게 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