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동 296가구로 탈바꿈
한국토지신탁, 신정동 수정 재건축 수주

부동산 신탁회사인 한국토지신탁이 서울에서 재건축,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은 최근 서울 양천구 신정동 신정수정아파트(투시도) 재건축사업의 사업대행자(시행자)로 지정됐다고 2일 밝혔다. 올 들어 서울에서 관악구 신림1구역과 신림미성에 이어 세 번째로 수주에 성공했다. 사업대행자로 선정돼 있는 봉천1-1구역(재건축)의 지정고시까지 확정될 경우 서울에서 10개 현장을 관리하게 된다.

1987년 준공된 신정수정아파트는 신정동 733의31 일대 대지 8404㎡에 4개 동, 220가구로 이뤄져 있다. 향후 재건축을 통해 지하 2층~지상 21층, 4개 동, 296가구로 탈바꿈한다. 한국토지신탁은 정비계획 변경, 시공사 선정 등 후속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10월 시공사 선정 입찰을 하게 된다. 이 단지는 인근이 아파트촌이다. 지하철 2호선 지선 신정네거리역이 가깝다. 장수초 백암고 금옥여고 등도 인접해 있다. 서부터미널 개발과 목동선(신월역~당산역) 개발 등 호재가 많다.

한국토지신탁은 신탁사 선정을 위한 입찰 과정에서부터 상품성 향상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합에 제안했다. 전용면적 59·84㎡를 4베이(방 3칸과 거실 남향 위주 배치) 위주로 설계해 상품성을 높이기로 했다. 일부 전용 59㎡에는 3.5베이를 적용한다. 조합에서는 상품 개선뿐 아니라 원활한 자금 조달과 시공사 조기 선정 등을 고려해 한국토지신탁을 사업대행자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