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마포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계획 변경 등 수정가결
마포로 1구역 91% 재개발 완료…남아있는 공덕역 인근 정비사업 속도

서울 마포로1구역 재개발 사업이 91% 완료된 가운데 공덕역 인근 저층 상가 밀집 지역 개발이 가속화된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마포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구역은 공덕역에서 마포역 구간에 이르는 마포구 공덕동 255의1 일대다. 1979년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된 후 1980년께 재개발사업계획이 결정됐다. 이후 40여 년이 흐른 현재 전체지구 54개 가운데 91%에 해당하는 49곳의 사업이 완료됐다.

이번 정비계획에선 5개 미시행 지구가 조속한 사업추진을 할 수 있도록 공공용지 부담계획을 지정방식으로 정하고, 획지 분할과 기반시설 변경으로 사업 실현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숙원사업인 마포로1구역 미시행지구 개발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포로 1구역 91% 재개발 완료…남아있는 공덕역 인근 정비사업 속도

서울시는 이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마포로1구역 제58-2지구의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및 정비계획안도 결정했다.

해당 부지는 마포구 염리동 168의10 일원이다. 2004년 5월 마포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정비사업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제58-1지구’와 ‘제58-2지구’로 분할하도록 했다.

특히 58-2지구는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에서 ‘마포·공덕 지역 중심’으로 구분돼 있다. 공덕역 인근에 있어 입지 조건은 좋지만 노후한 상태로 방치돼 주변 도시 경관을 해치고 지역 주민의 보행축을 단절시키는 등의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이번 정비계획을 통해 지구 내 불합리한 도시계획시설 도로 선형을 정비하고, 경의선 숲길 공원과 연계되는 보행통로를 배치했다. 저층부에는 다양한 상업시설을 넣어 가로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토지기부채납으로 용적률 인센티브를 적용받아 지하 5층~지상19층 공동주택 196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포로 1구역 일대 노후·불량 건축물과 열악한 기반시설이 정비돼 도심지 기능 강화와 도시경관 개선, 지역 활성화 등 긍정적인 영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