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포항 아이파크' 8월 분양..용산지구 중심 입지

HDC현대산업개발이 내달 경북 포항시 용산지구에서 '포항 아이파크'를 분양한다고 22일 밝혔다.

포항시 남구 오천읍 용산리 360의13 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8개동, 전용 75~101㎡ 총 1144가구 규모다. 주택형별로 △75㎡ 169가구 △84㎡A 754가구 △84㎡B 98가구 △84㎡C 73가구 △101㎡ 50가구 등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형 면적 위주로 구성됐다.

단지는 총 29만여㎡ 규모 용산지구의 중심 입지에 조성된다. 인근 원동지구, 문덕지구와 함께 약 1만4000여 가구 규모의 주거타운을 형성해 향후 이 일대가 포항 남부 '미니 신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용산지구에선 1475가구 규모의 아이파크가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2차 분양까지 완료되면 총 2600여 가구 규모의 '아이파크 브랜드타운'이 형성되는 셈이다.

교통과 학교 등 생활 인프라가 풍부하다. 단지와 인접한 남포항 나들목(IC)을 이용하면 울산, 부산 등과 이어진 동해고속도로와 포항 전역에 걸친 영일만대로로 진입이 빠르다. 용산지구 내 계획된 초·중·고 부지를 모두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입지다. 인근 냉천수변공원과 오천체육문화타운에는 자전거도로와 산책로, 다목적체육관 등이 있어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다.

비규제 지역으로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 이상인 만 19세 이상이라면 세대주, 세대원 모두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계약 직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중도금 대출 관련 전입 및 처분 조건도 없다.

분양 관계자는 "'포항 아이파크'는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등 인근 대규모 핵심 산업단지와 가까워 직주근접성이 뛰어나고 원도심 지구와 개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곳에 조성된다"며 "향후 아이파크 브랜드 대단지가 형성될 예정으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