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포스코·현대ENG 컨소시엄
쌍용건설 컨소시엄은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열린 총회에서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1330명(전체 1631명) 중 96.7%(1286명)의 표를 받아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컨소시엄엔 주관사인 쌍용건설(지분 26%) 외 포스코건설(26%) 현대엔지니어링(25%) 대우건설(23%) 등이 참여하고 있다.

1997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지하 3층~지상 24층, 14개 동, 2064가구로 이뤄져 있다. 3개 층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5층~지상 27층, 14개 동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총 가구 수가 2373가구로 바뀌고 늘어나는 309가구는 모두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각종 편의 공간도 마련된다. 지하 5층까지 주차장이 신설돼 주차 대수가 2022대에서 3590대로 늘어날 예정이다. 최상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스카이커뮤니티 세 곳과 스카이루프톱가든 한 곳이 조성된다.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업계 처음으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시킨 이래 4개 단지를 준공했다. 누적 수주 실적이 15개 단지, 1만3000가구(공사비 2조5000억원)에 달한다. 쌍용건설은 지난 3월 현대엔지니어링과 4500억원 규모의 경기 광명 철산한신 리모델링 공사도 수주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2000가구 넘는 가락쌍용1차를 수주해 리모델링 명가로서의 위상을 다지게 됐다”며 “리모델링 시장 확대에 맞춰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