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도봉·영등포·은평 등
4개구에 2만5200가구 공급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도봉구 창동 준공업지역, 은평구 불광동 저층 빌라단지 등 21곳에서 공공 주도 개발이 추진된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서 약 2만5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선도사업 1차 후보지로 금천구 도봉구 영등포구 은평구 등 서울 4개 구의 21곳을 선정했다고 31일 발표했다.

LH 신뢰 다 잃었는데…창동 등 21곳 공공개발

지난 ‘2·4대책’에서 도입된 이 사업은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단지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공공기관 주도로 개발하는 것이다. 21곳 중 은평구가 9곳(1만2000가구)으로 가장 많고 다음은 △도봉구 7곳(4400가구) △영등포구 4곳(7500가구) △금천구 1곳(1300가구) 등의 순이다. 사업 유형별로는 저층 주거지가 10곳, 역세권 9곳, 준공업지역이 2곳이다. 옛 신길2·4·15구역, 수색14구역 등 뉴타운 해제 지역도 대거 포함됐다.

국토부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해 세부 사업계획안을 수립한 뒤 7월까지 토지 등 소유자 10%의 동의를 받아 예정지구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예정지구가 된 뒤 1년 안에 토지주 3분의 2 이상 등의 동의를 받으면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부는 4월과 5월 각각 서울 2·3차 후보지를 발표하고 6월엔 경기와 인천, 5대 지방광역시 후보지를 공개한다.

LH 투기 의혹 사태로 주민 동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신뢰를 잃은 공공에 주민들이 개발을 맡길지 의문”이라며 “규제완화 공약이 쏟아진 서울시장 선거도 변수”라고 했다.

최진석/전형진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