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성북구 등도 많이 올라
올 들어 서울에서 3.3㎡당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노원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구는 올해 아파트 거래량도 2006년 이후 가장 많았다.

노원 아파트값 상승률 '서울 1위'…올해 거래량도 2006년 이후 최대

25일 부동산정보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노원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약 2850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약 2279만원)에 비해 25.1%(571만원)가량 뛰었다.

1월 6억6000만원에 거래됐던 노원구 상계동 중계센트럴파크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8억9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약 9개월 만에 2억3000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노원구 월계동 롯데캐슬루나 전용 84㎡ 거래가는 6억4500만원에서 8억3000만원으로 1억8500만원 뛰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10월 노원구의 아파트 거래는 1만1458건을 기록했다. 1~10월을 기준으로 2006년(1만4258건) 후 가장 많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6349건에 그쳤다.

경제만랩은 고가 주택 담보대출을 어렵게 한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여파로 노원구와 같이 중저가 주택이 많은 서울 외곽 지역에 아파트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노원구 외에도 △강북구(24.6%) △성북구(24.2%) △동대문구(21.7%) △도봉구(21.4%) △구로구(20.9%) 등 서울 외곽 지역이 많이 올랐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집값이 급등세를 보이자 비교적 집값이 싼 서울 외곽 지역에서 ‘패닉바잉(공황 구매)’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연구원은 “7월 말 시행된 새 임대차보호법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전세난이 심화하자 중저가 아파트 매입 수요가 더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